브랜드뉴스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이슬란드 오로라를 찾아서] 아이슬란드의 첫 걸음
 
조대현 여행작가 기사입력  2018/01/12 [01:12]

한국에서의 교육이 나와 맞지 않았던 걸까? 해외에 나간다는 말에 설렘이 가득했지만 또 한편으로 독감의 유행으로 걸린 독감에 힘이 들고 여행도 못갈 수 있다는 생각에 막막함과 절망감이 들었다. 다행이 독감은 다 나았고 여행갈 준비를 할 생각에 너무 설레었다.

 

 

한국에서 벗어난다는 생각 때문 이였을까? 학업에 대한 스트레스 때문에 여행에 간다는 기쁨보단 잠시나마 학업스트레스에서 벗어난다는 기쁨이 컸던 것 같다. 여행갈 준비를 다 마치고 잠에 들려하니 역시 설레어서 잠이 오지 않았다 초등학생 때부터 여행이나 소풍을 가는 날이면 그 전날은 무조건 밤을 샜다.

 

 

뜬눈으로 밤을 보내고 새벽부터 공항에 나섰다 처음 보는 사람들과의 여행에 걱정을 많이 했다. 12시간의 비행 끝에 기대했던 아이슬란드에 도착했다. 상상으로는 도착하자마자 눈사람도 만들고 눈싸움도 했지만 현실은 달랐다. 처음 느껴보는 추운 날씨에 깜짝 놀랐다. 피곤한 몸을 이끌고 호텔에 들어왔다. 하루에 대해 생각 해봤다.

 

 

아마 나는 오랜 비행 끝에 상쾌한 아이슬란드의 상쾌하고 깨끗한 공기에 감동받았던 거 같다 확실히 한국의 코가 답답하고 오랜 야외활동을 하면 기침을 하게 되고 물도 마시게 되는데 아이슬란드의 상쾌한 공기는 피부를 깨끗이 해주고 머리도 상쾌하게 해준다는 느낌에서 한국과 아이슬란드의 차이점을 느끼게 됐다.

 

<작가소개>

김동현

마전고등학교 1학년에 재학 중인 여행 작가. 세상에 불평하고 사소한 반항을 하는 어린 작가이자 자연에 대해 감정을 느끼는 감성적인 작가.

 

국내 최초의 아이슬란드 여행가이드북 <아이슬란드 링로드>의 저자.

조대현 여행작가는 대학 때부터 여행에 매력을 느껴 꾸준히 세계를 여행하였다. 투어유 투어플랜연구소장으로 ROAD TOUR CLUB 운영과 여행컨설팅과 강의, 기고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또 다른 저서로 <스페인 왕의 오솔길>이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1/12 [01:12]  최종편집: ⓒ 모르니까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18 서울오토살롱 '시선강탈 레이싱모델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