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정희 전 대통령-육영수 여사 다큐 영화 ‘목련이 필 때면’, 16일 강원도 정선서 크랭크인
 
윤상진 기자 기사입력  2024/04/17 [10:47]

▲ 정선에 남아있는 박대통령-육여사 신혼 민가에서 김흥국 회장     © 윤상진 기자

 

호랑나비 김흥국의 흥.피쳐스가 제작하는 박정희 전대통령(이하 박중령’)과 육영수 여사(이하 육여사’) 다큐 영화 목련이 필 때면’(윤희성 감독)이 16일 강원도 정선에서 크랭크인했다.

 

촬영의 시작은 박정희육영수 신혼 부부가 전쟁통속에서도 2주일간 꿈속같던 신혼을 보내던 정선의 산골짜기 민가였다이곳은 당시 집주인이 피난가고 텅빈 민가를 박정희 중령이 임시 막사로 쓰고 있었는데그후 오랫동안 폐허로 방치되어오다가제작진의 집요한 탐문으로 찾아냈다.

 

.피쳐스 김흥국 회장은 스태프들과 찾은 민가의 마당 우물앞에서 대한민국 현대사 수레바퀴를 굴리던 영웅이 2주일간 꿈 같은 시간을 보냈고우물물을 마시던 곳이라면서 감개무량해했다.

 

김흥국 회장은 또한 이상황 이후 최현의 북괴군 2군단과 박정희 중령 국군 9사단은 강원도 설악산을 사이에 두고 대치하게되는데박정희의 부대가 게릴라 전술로 최현의 2군단 병력 2천명을 궤멸시키며 대령으로 특진하게 된다는 새로운 역사적 사실을 전했다.

 

당시의 상황을 서술하자면박정희-육여사 부부는 전쟁이 한창이던 1950년 12월 12일 대구시 한 성당에서 결혼, 5일간 신혼 휴가를 보내고 있었다그럼에도 박중령은 급박하게 돌아가는 일선 전황 때문에 강원도 인제에 주둔하던 부대로 복귀해야만 했다.

 

그러나 육여사는 너무나 신랑을 보고픈 마음에 결혼식 두달만에 박중령 부관인 이종 오빠 송재천을 졸라군복 차림으로 남편을 찾아집을 나서는 모험을 감행한다.

 

당시 박중령 부대 육군 9사단은 중공군과 북한의 연합 공격에 강원도 정선으로 후퇴해 있었다.

 

육여사가 가야할 대구에서 정선까지의 길은 태백산맥 줄기에서도 가장 위험하다는 죽령고개를 넘어가야하는 난코스였다육여사를 태운 트럭은 밤새 눈과 얼음으로 뒤덮인 그길을 따라 북상했다중간에 북한군 공격에 직면해숨을 죽이기도 했다육여사 일행이 천신만고끝에 도착한곳은 집주인이 피난가고 텅빈 민가였다박중령이 임시 막사로 쓰던 집이었다.

 

이곳에서 육여사와 박중령 부부는 위험하지만 달콤한 꿈의 2주일을 보내고 중공군 공격에 후퇴하는 부대와 함께 대구로 돌아왔다.

 

한편 .픽쳐스는 당초 그리고 하얀 목련이필때면’ 제목을 목련이 필 때면으로 변경하기로 정했다고 전했다.

 

목련이 필 때면.박정희 대통령과 영부인 육영수 여사의 생애와 업적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로 70% 실록 영상에, 30% 재연이 혼합된 120분 논픽션 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4/04/17 [10:47]  최종편집: ⓒ 모르니까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매일 아침 좋은글귀와 좋은시 전해주는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