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 건강/환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취업 준비생을 가장 당황스럽게 하는 면접관은?
 
한미란 기자 기사입력  2014/11/13 [09:00]

 

취업포털 커리어는 구직자 336명을 대상으로 ‘취준생을 가장 당황스럽게 하는 면접관은?’에 대한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설문 결과 ‘한 사람에게 집중적으로 압박 질문하는 면접관’이 61.27%로 가장 많았고 ‘대놓고 무시하는 면접관’이 23.61%, ‘어려운 질문만 하는 면접관’이 9.32%, ‘장기자랑 시키는 면접관’이 3.21%, ‘사생활에 대해 꼬치꼬치 물어보는 면접관’이 2.59% 순이었다.

 

 

면접장에서 긴장감을 불러일으키는 요인은 ‘압박 질문’이 36.9%로 가장 많았고 ‘무겁고 진지한 분위기’가 28.57%, ‘같은 질문에 이어서 답변하기’가 15.48%, ‘면접관들의 매서운 눈빛’이 11.9%, ‘옆 지원자에 대한 경쟁심’이 7.14% 순이었다. 구직자가 생각하는 면접 시 가장 치명적인 실수는 ‘면접장에 지각하여 도착하는 실수’가 29.76%로 가장 많았고 ‘기업에 대한 기본정보에 대답하지 못하는 실수’가 28.57%, ‘질문의 요지를 잘못 파악하여 대답하는 실수’가 27.38%, ‘답변 중 타사 정보와 혼동하여 대답하는 실수’가 10.71%, ‘면접관의 질문이 끝나기 전에 대답하는 실수’가 3.57% 순이었다.


평균 면접 시간은 ‘30분 이내’가 응답자의 45.78%로 가장 많은 가운데 구직자가 생각하는 면접의 당락이 결정되는 시간은 ‘5분 이내’가 72.29%로 가장 많았고 ‘마지막 질문에 대한 답변 시’가 15.66%, ‘들어가자마자’가 12.05% 순이었다. 구직자가 생각하는 가장 자신 있는 면접 유형은 ‘1:1 면접’이 66.27%로 가장 많았고 ‘1:多 면접’이 21.69%, ‘지원자의 비교가 가능한 그룹면접’이 8.43%, ‘1박 2일 합숙면접’이 3.61%였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4/11/13 [09:00]  최종편집: ⓒ 모르니까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플랫폼 특성을 분석하면... 미래 비즈니스가